Uncategorized

악덕 토토사이트들을 모조리 검거해내다

토토사이트

악덕 토토사이트 들을 모조리 검거해내다

토토사이트 애들 재우고 바다냄새, 바람솔솔, 별보며 마시는 칵테일을 비롯해 해주는 밥에 청소에~~끝없이 시켜마신 망고쥬스 산미구엘까지 …. 생각만해도 좋네요. 참, 애들이랑 간식으로 먹긴엔 햄버거, 샌드위치보단 치킨너겟이 가장 좋더라고요. 가성비 제일 괜찮았어요^^ 여행은 늘 좋네요~~ 그 여행만의 추억과 경험이 내인생 한켠에 차곡차곡 자리잡고는 한번씩 꺼내볼때마다 웃음과 쉼을 주네요. 모두 행복한 여행되시구요~~ 두서없는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세부비행을 다녀와야겠다고 비행기 티켓을 끊은 날은 19년 봄이었는데,
드디어 10월이 돌아오더니 세부를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당시 비행기 티켓은 아시아나 이벤트로 2인 왕복 34만원으로 구입할 수 있었어요
여행일정이 다가오면서 이것저것 챙기기 시작했고
세부 여행목적은 휴식이었기 때문에 액티비티는 제가 원하는 오슬롭과 모알보알은 꼭 해보자고 설득했네요.
호핑투어 업체가 워낙 많아 뭐가 좋을지 고민하고 있었는데,
로컬페이지에서 운영하는 공항에서 바로 출발하는 패키지가 있어서
비용은 조금 비싼느낌이었지만 조인투어시 나름 할인 이벤트도 하고 있어 신청하게되었습니다.
아시아나 항공사가 메이저항공사니 좀 편하겠지 했는데, 좌석은 저비용 항공사랑 크게 다를바가 없었구요..
개인적으로 느끼는바는 세부에 가족여행이 워낙 많다보니 어른들도 좁고 불편한데,
애기들이나 아이들도 굉장히 불편해서 그런지 울음소리나 소음이 생각보다 많았습니다.세부에 도착한 시간은 30분 딜레이된 시간이었고,

토토사이트

안전한 토토사이트에서 다함께 수익을 창출하다

입국 수속을 밟으려 하는데 사람이 정말정말정말정말로 많았습니다. (모든 항공사 도착시간이 몰려있나봐요)
투어 예약은 3시까지 공항픽업을 하기로 예정되어있었고 (사실 그전에 나갈 수 있을줄 알았어요)
3시는 점점 다가오는데 수속대기줄은 줄어들 기미가 안보였네요
대략 2시간정도 기다렸나..로컬페이지 카톡계정으로 연락드렸더니 기사님이 기다려 주실거라면서 걱정말라하셨고
입국심사 마치자 마자 기사님께 달려갔습니다. (이때까지만해도 조인투어라 다른사람들이 저희들을 기다리는 줄 알고 엄청 걱정했었어요)세부날씨는 한국의 한여름과 같았고세관심사는 잉?하면서 그냥 통과했습니다. (뭐좀 살걸그랬어요) 로컬페이지에서 알려주신곳으로 나가니 로컬페이지가 적힌 형광옷을 입은 기사님이 반겨주셨고
주차장까지 저희 짐을 들어주셨습니다.차를봤는데 그냥 봉고차가 아니라 SUV였어요 저희말고는 아무도 없는것같아서
다른 사람들은 어디있냐 했더니 우리밖에 없다고 하시더라구요 (대박)환전은 700달러정도 가져갔고,공항환전은 비싸다길래 업체를 통해서 신청하려했는데 미리 말씀을 못드려서 못했구요(꼭 미리 말씀하세요) 기사님이 데려다주신 사설 환전소에서 300달러정도 환전했습니다 (1달러=49페소) 차는 정말정말 쾌적

토토사이트

다함께 악덕 토토사이트를 물리치다

했고 엄청 편했습니다. 아시아나 이코노미 좌석에 비하면 비지니스클래스 였어요 여자친구랑 연신 정말 편해서 다행이다..하면서 갔어요 카페글 중에 공항출발 오슬롭여행은 체력이 바닥나고 도로도 험해서 걱정하시는 글이 많았는데 출발전에 멀미약 꼭 챙겨서 먹었구요 새벽이라 그런지 운전은 약간 험하셨지만, 크게 불편한점은 못느꼈습니다(목베게 필수). 새벽 4시쯤이었나 눈이 부셔서 잠깐 눈을 떴는데 저절로 탄성이 나왔어요. 새벽에 출발하시는 분들이라면 저런 장면을 차에서 보실 수 있을거에요. 오슬롭 고래상어 투어는 6시에 오픈을 하구요 (기사님 왈) 저희는 6시 30분쯤 도착하였습니다. 로컬페이지 장소인것같았는데, 현지인 가이드를 배정받고 고래상어 주의사항, 고프로대여, 옷도 갈아입었습니다. 여러곳에서 온 관광객들이 정말 많았고, 너나할것없이 6~10명 정도 섞여서 땟목(?)에 탔습니다. 얼마 가지않아 고래상어가 보였고 거대한 몸집에 정말..놀랐네요. 근데 좀 아쉬운게 현지인분은 사진찍어주느라 정신없고, 저희는 고래보랴 사진찍느라 정신없었어요.무엇보다 고래가 다가오면 구경을 해야하는데, 동시에 사진을 찍어야하니 정작 고래는 못보고 사진만 보고 왔네요.그렇게 고래상어가 끝나고 간단한 바닷물 씻어내리는 샤워를 한다음 옷을 갈아입어야하나 싶었는데 옷 그대로 입고 타고왔던 차를 타라고 하네요 물기가 많아서 안된다 했더니 기사님이 가죽시트같은걸로 싹 덮어놓으셨더라구요 ᄒ 현지인 가이드 동행하에 차타고 얼마안가 투말록 폭포를 가는데 저희보고 바이크 타는데 괜찮냐고 묻길래 응..? 했습니다. 그러고는 오토바이가 2대 오더니 한명씩 태웠어요 근데..속도가 진짜… 안전장비 하나없이 오토바이 운전하는분 부여잡고 떨어질까 발에 힘꽉주느라 무서워 죽는줄알았습니다. 다행히 짧은 거리를 이동하는거였는데..너무 위험하고 무서웠어요. 폭포는 석회물인지 물이 뿌옇는데 안에 물고기가 살아요..(닥터피쉬라고 하네요) 물은 엄청 차갑고 가이드가 사진찍어주셨어요. 다시 오토바이를 타고..차로 이동한다음 로컬페이지 베이스캠프로 갑니다 (한 1시간 좀 넘어요) 현충일 날 오후 예천으로 고고~~~ 예천 ic에서 내려 시골길을 달려 캠핑장에 도착 사과테마파크를 지나 좌회전해서 쭉~~ 달려가야 합니다. 진입로 각도가 만만찮아서 진입하실 때 조심하셔야 합니다. 길 가 심어둔 고구마 다치

Share Button